파초 일선 2020.09.02
첨부화일 : 20200902194518.jpg 20200902194518.jpg



파초 

한층 두층 세층 
허물을 벗으니 
허공의 뼈가 무너지고 

푸른산은 구름밖에 
홀로 솟았네 

이름 비밀번호
코멘트
이전글 : 이근원통
다음글 : 여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