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월의 ㆍ 일선 2020.05.18
첨부화일 : 20200518055910.jpg 20200518055910.jpg



오월의 영령이시여

오늘은 새벽부터 
꽃비가 내리네 
오월의 영령들을
살포시 위무하듯이

가고오는 것은 인연이라
민주주의 꽃 피우려 
의로움 따랐지만
가고옴이 없는 불성은
인연이 아니라
언제나 고요하고  밝다네

오늘은 새벽부터 
꽃비가 내리네 
오월의 영령이시여
부디 극락왕생  하소서

나무아미타불
이름 비밀번호
코멘트
이전글 : 스승의 날
다음글 : 환희작약