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월 일선 2019.11.08
첨부화일 : 20191108070924.jpg 20191108070924.jpg



머리는 희어도
마음은 색깔이 없어
시냇물처럼 흐르는 세월
무심하여 탓하지 않네

단풍 숲을 
함께  걸으면
천진면목 홀로 드러나
저마다
홍안으로 물드는 것을



이름 비밀번호
코멘트
이전글 : 까치밥
다음글 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