구절초 일선 2019.10.07
첨부화일 : 20191007123732.jpg 20191007123732.jpg



구절초

아홉번 넘어지고 
마디마디 꺽였어도 
본래 하얀 바탕은
물들지 않았네 

구정선사도 
아홉번 솥을
걸고나서 깨달았네 

구절초는
구월에 피네 


이름 비밀번호
코멘트
이전글 : 낮달
다음글 :